Jooyoung Lee studied at Daegu Catholic University in Korea, and Central Saint Martins in the UK before completing a Visual Arts MA at Goldsmiths. She works  across a variety of media, including installation, photography, publication and video. Much of her practice directly intervenes in the public sphere by questioning the division of private and public, and often inviting collaboration. Various residencies have informed her practice including the MMCA Residency Changdong (Seoul), the Flagfabrikken (Bergen), the Incheon Art Platform (Incheon) and Koganecho Area Management Center (Yokohama). Her work has been exhibited at various venues including the Seoul Museum of Art (Seoul), Gertrude Contemporary (Melbourne), Lee Sang’ House (Seoul), Art Sonje Center (Seoul), REAL DMZ Project (Cherwon). Lee is currently the artist of the Art Link program at Topological Space.

이주영은 대구 가톨릭대학교와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에서 수학하였으며, 런던 골드스미스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땅과 역사 간의 복합적 관계성에 관심을 갖고 설치, 비디오, 도큐멘테이션, 출판 등 다양한 미디어를 활용하는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특히, 그녀의 작업은 주로 개인과 공공의 경계에 질문을 던지면서 종종 협업자를 초대하고, 공공영역과 직접적으로 개입하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국립창동 창작스튜디오, 베르겐의 플라그파브리켄, 인천 아트플랫폼, 베를린에서의 프로그램 레지던시, 요코하마의 코가네쵸 에리어 매니지먼트 센터 등 다양한 레지던시에 참여한 바 있다. 그녀의 작업은 서울시립미술관, 거투르드 컨템포러리, 아트선재센터, 시인 이상의 집, 리얼디엠지 프로젝트 등 다양한 공간에서 소개되어 왔다. 최근에는 위상공간의 ‘아트링크’ 프로그램에서 공동창작자로 활동하고 있다.

jooyounglee.org



Topological Space (with  Sung Ho Shin / Jooyoung Lee/ Jin Ho Jung  / Junglim / Minji Hong  & Jeon Jaewon)
is an artist-run space run by  Itzzaitzza Social Cooperative that connects the non-disabled and the disabled through art. Topological Space is located in Seoul Seodaemun-gu Tongilro 36 na-gil 3

위상공간 (신승호, 이주영, 정진호, 한정림, 홍민지&전재원)
홍제동에 위치한 <위상공간>은 예술로 비장애와 장애를 잇는 ‘잇자잇자 사회적협동조합’ 이 운영하는 대안 전시공간이다. 
위상공간 주소: 서울 서대문구 통일로 36나길 3


Shin Sung Ho 신승호
Shin Sung Ho was born in 1997 in Seoul. He worked as an artist member at the nonprofit organization called Rawside which was formerly Topological Space. Sung Ho is interested in drawing machines and transportation, especially tanks and fighter planes. Currently, Sungho is working at the design studio Grape Lab, where he draws and sketches his ideas into notebooks.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며 과거 로사이드(현재의 위상공간)에서 창착자로 활동한 신승호는 기계 및 교통수단을 그렸고, 특히 그중에서 탱크와 전투기 위주로 그림을 그렸다. 현재 그레이프랩이라는 기업에서 일하고 있다. 그레이프랩에서는  주로 밑그림이나 노트에 들어가는 삽화 위주로 그린다. 

invited by Jooyoung Lee



Jinho Jung 정진호
Jinho Jung loves animals, myths, the history of each country, and an animated character called B-Daman. His interest returns again and again to spirited things such as dinosaurs, ghosts, gods, demons, and angels. Even though he knows that such imaginations and research might be seen as a strange delusion he persists because this is a major component of his worldview. He is a worker and playful creator who is devoted to building the Hyper B-Daman universe which is the crystallization of his delusion. His recent works have been shown in <Shrunken Paper Expand World> (Buk-Seoul Museum of Art, 2021) and <Welcome to My Universe> ( Art Space Hue, 2022).

정진호는 동물과 신화, 각 국가의 역사 그리고 비드맨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그의 관심은 생물에서 시작하여 공룡, 신화, 환수, 더 나아가 신, 악마, 천사 등으로 확장된다. 이런 상상과 연구가 이상한 망상으로 보일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멈추지 않는 것은 이것이 그의 세계관을 구성하는 주요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의 망상의 결정체인 하이퍼 비드맨 유니버스를 건설하는 일에 매진하는 일꾼이고 창조자이며 놀이꾼이다. 최근 그의 작업은 <길은 너무나 길고 종이는 조그맣기 때문에> (북서울시립미술관 2021), <웰컴투 마이 유니버스>아트스페이스휴(2022)에서 소개된 바 있다.

invited by Junglim Han


Junglim Han 한정림
한정림은 일상에서 발견한 오브제로 꿈과 현실의 경계, 자연과 인공적인 것에 관한 작업을 하고 있다. 일상과 비 일상의 경계가 갖는 모호함은 허무한 감정을 일으키고, 우연과 필연에 의해 선택된 단편들의 목록을 시각화한다. 일종의 대리물로서의 작업은 현실에서의 삶의 원동력이 된다. 인간과 사물, 환경에서 드러나는 소소한 풍경과 아름다움을 발견하여 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는 음식을 연구중이다. 

Junglim Han is working on the boundary between dream and reality, and the natural and artificial, with objects found in everyday life. The ambiguity of the boundary between the everyday and the non-routine creates a sense of emptiness and illustrates the list of fragments selected by chance and inevitability. The work as a kind of substitute becomes the driving force of life in reality. She works by discovering the small landscapes and beauty that are revealed in humans, objects, and the environment. She is currently focusing on food.

invited by Jooyoung Lee


Hong Minji 홍민지
Hong Minji is a graphic designer and an activist for the homeless. She enjoys collaborations with other artists and loves experimentation and adventure. She chooses where her heart goes and tries to express things that cannot be easily overlooked. She participated in space planning, logos, and designing the website for Topological Space during the renewal process. Currently, she is working as a communication manager for Topological Space.

그래픽 디자이너 홍민지는  주거취약계층 활동가로 일하고 있다. 함께 만들어나가는 것을 즐기고 실험과 모험을 좋아한다. 마음이 이끄는 쪽을 선택하고, 쉽게 지나칠 수 없는 것을 이야기하고 표현하려 한다. 위상공간을 리뉴얼하면서 공간기획과 로고, 웹 디자인에 참여했다. 현재 위상공간 커뮤니케이션 매니저로도 활동중이다.

invited by Jooyoung Lee


Jeon Jaewon 전재원
Jaewon Jeon is interested in spaces and the elements that make them up. He recently designed and self-installed ‘topological space’. He is attracted to the beauty of the structure, the many surfaces of that structure, and the combinations of materials there. This work observes and records the process of intertwining, striking a balance between macro and micro perspectives. 

공간과 그것들을 이루는 요소들에 관심을 가진다. 그 속 재료들의 표면,구조,결합의 아름다움에 매력을 느끼며, 그것들이 서로 얽히는 과정을 바라보고 기록하고 있다. 거시적 그리고 미시적 관점의 균형을 쫒으려 노력한다. ‘위상공간’의 공간기획 및 설치제작하였다. 

invited by Jooyoung Lee


Hyemin Son 손혜민
My current work perceives collectivity in the fermentation process as a practical engagement with organic material and chemistry, and also as a metaphor of how matter is transformed and how materials—human and more than human— can be configured into new and particular formations. It often takes the form of a collaboration-based project by organizing a meeting, performance, event, or tour, designed to create tensions and ruptures between an artist’s intention and the situation as it unfolds and to operate as a solution to problems or as alternative simulations. I also work as a member of the collective, Rice Brewing Sisters Club based in Korea. 
 
손혜민은 발효과정을 중심으로 일어나는 실제적, 비유적 과정과 행위에 관심이 있다. 유기적 물질과 화학작용은 비단 인간중심 이외의 생명체와 활동을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형식을 새롭게 상상해 볼 수 있는 매개체이며, 이를 주로 협업 위주의 프로젝트로 이끌어 낸다. 손혜민은 <라이스 브루잉 시스터즈 클럽> 콜렉티브의 멤버로 또한 활동하고 있다. 

@bubbleshop_49007


invited by Jooyoung Lee
Back to Top